글로벌모터스

기아차, 소형 SUV의 자존심 '신형 셀토스' 출시

편의성, 안전성 대폭 강화
그래비티 모델 신규 추가
가격 1934만~2719만 원

기사입력 : 2020-07-02 10: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21 셀토스.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도를 바꾼 셀토스에 첨단 안전 사양을 더했다.

기아차는 1일 연식 변경 모델 '2021 셀토스'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과 편의 사양을 신규 적용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 운영이 특징이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셀토스는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 최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적용돼 높은 인기를 끈 하이클래스 소형 SUV다.

기아차는 '2021 셀토스'에 후석 승객 알림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해 고객 편의성과 안전 수준을 대폭 높였다.

교차로 대향차까지 범위를 넓힌 전방 충돌 방지 보조를 동급 최초로 적용해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도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center
2021 셀토스 그래비티. 사진=기아차


아울러 기아차는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실내·외 고급스러움을 높인 '그래비티' 모델을 새롭게 추가했다.

그래비티 모델은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 가공 휠 ▲메탈릭 실버 칼라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적용돼 더욱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했다.

셀토스 그래비티 모델은 '도형의 날카로운 엣지'를 디자인 모티브로 했고 블랙과 실버 칼라의 대비가 특징이다.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은 입체적으로 반복되는 사각형 패턴에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해 강렬한 전면부 이미지를 구현했고 삼각형 표면이 돋보이는 18인치 블랙 전면 가공 휠은 회전의 속도감을 보여준다.

또한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도어 가니쉬 등에 메탈릭 실버 디자인 포인트를 적용해 한층 더 세련된 이미지를 강화했다.

특히 그래비티 전용 그레이 인테리어는 감각적인 외관과 어우러져 셀토스의 엣지 있는 스타일을 완성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가장 경쟁이 심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셀토스가 차급 최고 수준의 안전 사양과 고급화된 디자인 요소 등을 더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며 "2021 셀토스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소형 SUV로서 입지를 강화하며 고객에게 최상의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 셀토스'의 판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34만 원, 프레스티지 2248만 원, 시그니처 2454만 원, 그래비티 2528만 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5만 원, 프레스티지 2440만 원, 시그니처 2646만 원, 그래비티 2719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김현수 글로벌모터즈 기자 khs77@g-enews.com 김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