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국토부, 재규어 F-PACE·볼보 XC90 등 339대 리콜 명령

기사입력 : 2017-07-13 16: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위)재규어 F-PACE, (아래)볼보 XC90 등 총 6개 차종 339대가 리콜된다.
[글로벌모터스 방기열 기자] 재규어, 랜드로버, 볼보 총 6개 차종 339대가 리콜 된다.

국토교통부는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와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판매한 일부 차량에서 결함이 발견됐다며 리콜을 명령했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재규어 F-PACE 등 3개 차종 256대는 연료리턴호스 두께가 규격보다 얇게 제작돼 연료가 누수 될 경우 화재 위험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레인지로버 이보크 등 2개 차종 4대에서는 연료탱크와 연료펌프를 고정하는 부품에서 조립 불량이 발견돼 화재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번 리콜에 대해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14일부터 해당 차량을 대상으로 부품 교체 및 재조립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볼보 XC90 79대는 3열 우측 안전띠 내부부품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했을 때 부품이 튕겨 탑승객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품은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안전띠를 승객 몸쪽으로 조여 주는 장치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해당 차량에 대해 14일부터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체할 예정이다.

이번 리콜 해당 제작사는 차량 소유주에게 우편을 통해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하며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소비자의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 신청이 가능하다.


방기열 기자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