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리콜 결함·주행거리·보조금 논란' .벤츠코리아 삼중고

리콜·결함 신고 '1등'.....품질 문제까지 불거져
최대 주행거리 300km..사전계약 취소 잇달아

기사입력 : 2021-07-21 15:58 (최종수정 2021-07-22 10: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사진=연합뉴스
국내 수입차 1등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 토마스 클라인)가 급증하는 리콜(제품 결함 발견하면 회수)과 주행거리, 보조금 논란이라는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따라 벤츠코리아는 소비자 만족감을 떨어뜨리는 악재가 잇따라 불거져 결국 소비자 신뢰를 떨어뜨려 명품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벤츠코리아, 리콜·결함 건수 1등...'품질 논란' 뜨거워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 1~7월까지 국내 수입차 리콜 현황은 차종 총 762종, 대수는 56만3516대에 이른다. 이 가운데 벤츠가 29만7342대로 가장 많다. 이는 전체 비중에서 약 55%에 이르는 비율로 압도적이다.

여기에 벤츠는 월별 결함 신고 횟수도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center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사진=연합뉴스

올 1~7월까지 벤츠의 월별 신고현황은 총 434건이다.

수입차 전체 신고 현황(총 1473건)에서 벤츠는 436건으로 29.5%를 차지한다.

세부 차종으로는 벤츠 E350 4Matic이 84건, 벤츠 E 250 48건, 벤츠 E300 e 4MATIC 35건이 뒤를 이었다.

벤츠는 지난달에도 준중형 세단 모델 C200 2537대에 대해 무상수리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는 엔진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 오류로 장시간 공회전 때 발전기 내 부품(다이오드)이 과열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또한 GLA 200 d 등 12개 차종 760대는 조향 핸들 축(스티어링 샤프트) 내 베어링과 장착 구멍 간 유격으로 베어링이 이탈됐다. 이에 따라 자동차 운전대 조작이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벤츠는 확인후 리콜에 들어갔다.

벤츠는 앞서 전동화(전기자동차 동력장치) 차원에서 도입한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에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결함이 나타나 논란이 일었다. 회사 측은 전량 무상 수리하기로 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엔진에 보조하는 모터가 장착된 차를 뜻한다.

center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사진=연합뉴스

◇벤츠 발표보다 무려 100km 짧은 주행거리..보조금도 빈축

벤츠코리아가 지난 6월 새롭게 출시한 전기차 EQA의 주행 거리도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전기차 EQA는 벤츠코리아에서 판매하고 있는 소형 순수전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다.

벤츠코리아는 EQA를 국내에 들여올 당시 1회 충전으로 주행거리가 426km(유럽 WLTP 기준)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환경부가 발표한 주행거리 인증은 이와 달랐다. 최근 환경부는 전기차 EQA 모델의 국내 인증 주행거리가 306km라고 발표했다.

벤츠코리아가 출시에 앞서 발표한 426㎞(유럽 WLTP 기준)보다 무려 100㎞ 이상 짧아진 것이다.

이는 기아 전기차 니로 EV(385km)와 한국지엠 전기차 볼트EV(414km)와 비교했을 때도 한참 모자라는 수치다.

EQA는 보조금에서도 소비자 불만이 이어졌다.

전기차는 가격대가 6000만 원 이하면 보조금 100%, 6000만∼9000만 원은 보조금 50%를 받을 수 있다.

EQA 가격은 5990만 원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가격대에 해당한다.

그런데 환경부가 최근 저공해 차 통합누리집에 공고한 벤츠 EQA의 국고 보조금은 618만 원으로 최대 액수 800만 원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벤츠 EQA가 연비와 주행거리 면에서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해 최대 420만 원인 연비 보조금은 335만 원, 최대 280만 원인 주행거리 보조금은 243만 원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를 구매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주행거리와 보조금"이라며 "주행거리와 보조금에 따라 소비자 구매 심리는 달라지는 데 이러한 점이 보완되지 않으면 프리미엄 전기차라도 시장에서 외면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희 글로벌모터즈 기자 jh1320@g-enews.com
김정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