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르노삼성 QM6, "규율에 도전하다" 중형 SUV 대전 출사표

'페이스리프트 시즌2' 외관 변화로 완성도↑
국내 유일 'LPG SUV'…2435만~3245만 원

기사입력 : 2020-11-12 15: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6일 출시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뉴 QM6'가 12일 경기 가평군 한컴 청리움에 전시됐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성상영 기자
'챌린지 더 룰(Challenge the rule·규율에 도전하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016년 QM6를 국내에 처음 출시하며 내건 슬로건(구호)이다.

황은영 르노삼성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12일 경기 가평군 한컴 청리움에서 열린 '뉴 QM6' 미디어 시승회에서 "남들이 과연 할 수 있을까를 얘기할 때 우리는 한 번 해보자고 얘기했다"라며 첫 출시 당시를 회고했다.

이에 힘입어 르노삼성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를 새롭게 내놓으며 최고조에 달한 SUV 대전(大戰)에 출사표를 던졌다.

르노삼성이 지난 6일 출시한 '뉴 QM6'는 지난해 6월에 선보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QM6'에 이어 외관을 일부 변경한 스타일 업그레이드 차량이다.

뉴 QM6는 '페이스리프트 시즌2'에 가깝다. 앞선 첫 번째 부분변경에서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과 상품성 변화에 초점을 뒀다면 이번에는 전면 그릴을 중심으로 외관을 달리 했다.

실내는 브라운 가죽시트가 새롭게 적용됐고 룸미러는 테두리를 없애 세련되면서도 깔끔해졌다. 또 스피커 12개를 갖춘 보스(BOSE) 음향을 선택사양으로 제공해 듣는 즐거움을 더했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자연흡기 가솔린과 2.0리터 액체 분사형 액화석유가스(LPG) 두 가지로 이뤄졌다. 모두 무단변속기(CVT)와 조합된다.

2.0 가솔린 기준 최고출력은 144마력, 최대토크는 20.4kg·m를 낸다. LPG 모델은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kg·m로 제원상 수치는 조금 낮지만 일반적인 주행을 할 때에는 거의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 정도다.

특히 LPG 모델에 최고급 트림(등급)인 '프리미에르'를 신설해 가솔린 모델에서 느낄 수 있었던 고급스러운 감성을 제공한다. 국내 판매 중인 SUV 가운데 LPG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차량은 QM6가 유일하다.

뉴 QM6 파워트레인·트림별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2.0 가솔린(GDe) △SE 2474만 원 △LE 2631만 원 △RE 2872만 원 △RE 시그니처 3039만 원 △프리미에르 3324만 원, 2.0 LPG(LPe) △SE 2435만 원 △LE 2592만 원 △RE 2833만 원 △RE 시그니처 3000만 원 △프리미에르 3245만 원이다.


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