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이름값 못하는 테슬라·BMW'...부품 불량·연료 누유로 2530대 리콜

다음

'이름값 못하는 테슬라·BMW'...부품 불량·연료 누유로 2530대 리콜

테슬라 모델Y, 모델3 165대 앞바퀴 현가장치 부품 고정볼트 불량 확인
만트럭버스코리아 2층 버스 127대 브레이크 배선 배치 불량

기사입력 : 2021-11-18 22:26 (최종수정 2021-11-19 15: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테슬라 모델Y. 사진=테슬라
테슬라와 BMW 등 수입 명차가 부품 불량과 연료 누유 등 제품 불량으로 대규모 리콜(시정조치)에 나선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테슬라코리아, BMW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 모토로싸에서 수입·판매한 20개 차종 2530대에서 제작 결함이 나와 리콜한다고 18일 밝혔다.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모델 Y와 모델 3 165대는 앞바퀴 현가 장치 내 부품 고정볼트가 제대로 정착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부품이 차체에서 분리되면서 주행 중 운전대가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가 날 가능성이 크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S1000 RR 등 12개 이륜 차종 1703대도 리콜된다. 이들 차종은 연료 펌프 내 호스 연결부에 균열이 생겨 연료가 새어나와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라이온즈(Lion's)' 2층 버스 127대는 브레이크 배선 배치가 잘못 됐으며 배선 피복 내구성이 떨어져 단선에 따른 브레이크 작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리콜 대상 차종 표. 사진=국토교통부

모토로싸에서 수입·판매한 두카티 M821 등 5개 이륜 차종 535대는 브레이크 호스 내구성이 떨어져 미세한 손상에도 제동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차량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릴 예정"이라며 "차량 소유자가 리콜 전 자비로 수리하면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창호 글로벌모터즈 기자 slug109@g-enews.com 이창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