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없어서 못 받는 현대차 팰리세이드.. '추가 생산' 나서나

울산공장에서 생산한 스타리아..전주공장으로 이전
팰리세이드 추가 생산으로..밀린 주문 대응

기사입력 : 2021-09-24 17: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의 수요 감당과 전주 공장 물량 확보를 위해 감당하기 위해 추가 생산에 나서 대기기간이 줄어 들 전망이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다음주 중에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팰리세이드 증산과 전주공장 물량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울산공장에서 생산 중인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으로 옮겨 팰리세이드의 생산량을 늘리는 방안에 대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현재 울산4공장에서 생산 중인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해 해당 물량만큼 울산4공장에서 팰리세이드를 추가 생산해 미국 수요 증가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주공장의 물량 부족 문제를 해결 할 전망이다.

전주공장은 현재 버스, 트럭 등 상용차를 생산하고 있으며,10만여 대의 생산 설비를 갖추고 있지만 지속적으로 물량이 감소해 지난해 연간 생산량은 3만6000대에 그쳤다.

이런 가운데 울산4공장에서 생산 중인 팰리세이드는 국내외 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으면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연간 2만 대 가량의 증산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현대차는 울산4공장의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 공장으로 옮기는 대신 팰리세이드의 생산량을 늘려 전주공장의 물량 부족 문제와 팰리세이드 공급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사측의 계획에 대해 울산공장 노조가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에 넘겨줄 수 없다고 반발하면서 팰리세이드 증산 문제는 결국 '노노갈등'으로 번졌다.

울산공장 노조는 차라리 팰리세이드 증산 물량을 전주공장으로 넘겨 스타리아 물량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생산 물량에는 변화가 없더라도 최대한 인기 차종을 많이 보유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상용차를 생산하는 전주공장에서 팰리세이드를 만들기 위해서는 공장 설비 개조에 거액을 투자해야 하기 때문에 울산공장 노조의 제안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사측의 판단이다.

전주공장의 생산량을 늘림과 동시에 팰리세이드를 증산하기 위해서는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하는 방안이 거의 유일한 선택지인 셈이다.

현대차는 이와 관련한 집중 노사 협상을 통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 김정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