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볼보,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탑재한 신형 'XC60' 선봬

SKT와 손잡고 300억 원 투자...차량 안전성 극대화 노력
티맵,누구, 플로등 음성 인식 기반 차량에 최적화된 서비스 구현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보이는 첫 모델

기사입력 : 2021-09-14 11: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볼보자동차코리아가 SKT와 손잡고 개발한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신형 XC60에 탑재되어 있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글로벌모터즈 박희준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국내 최초로 이동통신 서비스 업체 SKT와 손잡고 한국 시장에 최적화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볼보코리아는 첨단 디지털 성능과 고객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방침이다.

볼보코리아는 300억을 투자해 SKT와 함께 개발한 국내 최초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선보이며 이를 적용한 첫 차량 모델인 신형 'XC60'를 14일 공개한다.

새로운 디지털 전환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XC60은 모듈화(SPA_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베스트셀링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이 차량은 전 세계적으로 168만 대가 팔리며 유럽 중형 프리미엄 SUV 가운데 판매량이 가장 많다.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기존 스마트폰과 연결은 물론 차량용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운영체계(OS)기반으로 개발된 차세대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특히 이 서비스는 볼보자동차에 맞춤형으로 디자인해 주행에 최적화 된 다양한 기능을 ‘음성’을 통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SKT와 손잡고 약 2년 간에 걸친 개발 기간을 거쳐 한국 시장에 특화된 데이터와 인공지능(AI)기반 네비게이션 '티맵', 음성인식 AI 비서 '누구'와 음악 플랫폼 '플로'를 연동한 최적의 한국형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는 차 안에서 음성으로 지시하면 차량 온도, 열선·통풍 시트, 이오나이저 등 차량 제어, 목적지 안내, 가까운 맛집 안내, 경유지 설정 등 내비게이션 길 안내, 등을 켜고 끌 수 있는 누구 스마트홈을 조절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운전자가 운전대에서 손을 떼지 않고 ‘음성’으로 차량 기능을 제어하고 설정해 주행이 더욱 안전하다.

또한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새로운 커넥티비티(연결성)서비스를 고객이 부담 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LTE 무료 이용과 신차 구매 고객 대상으로 플로 1년 이용권 혜택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볼보 카스 앱’, ‘볼보 온 콜’ 등 디지털 전환 시대에 발맞춰 고객과 차량 간 연결성을 강화하는 신규 서비스도 추가된다.

‘볼보 카스 앱(Volvo Cars app)’은 스마트폰으로 차량 잠금과 해제, 주행 전 온도 설정 등 디지털 키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정보기술( IT)기술을 반영해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핵심 마켓으로 자리하고 있는 것은 높은 안목을 지닌 고객이 있기 때문”이라며 “볼보는 한국 고객에게 최적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선도하는 국내 최고 기업과 협업했다"고 설명했다.

이윤모 대표는 "신형 XC60이 제시하는 안전하고 스마트 주행 기술을 활용해 진정한 모빌리티의 진화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