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현대차 노조, 3년 연속 무분규 타결 이어갈까

현대차,임금 7만5000원 인상, 성과금·격려금 지급 등

기사입력 : 2021-07-27 13: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울산시 북구가 9일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와 정책 공유 간담회를 열고 자동차산업 미래차 전환에 따른 노동정책 수립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 노사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가 27일 시작됐다.결과는 28일 새벽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울산공장을 비롯한 전주·아산공장, 남양연구소 등에서 전체 조합원(4만8000여 명)을 대상으로 투표에 들어갔다.

노조는 전국에서 투표함이 울산공장 노조사무실로 도착하는 이날 오후 10시 이후 개표할 예정이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7만5000원(호봉 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금 200%+350만원, 품질향상과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주간연속 2교대 포인트 20만 포인트(20만원 상당),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래시장 상품권 10만원 지급 등을 담고 있다.

투표 조합원 중 과반이 찬성해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3년 연속 무분규 타결에 성공한다.

노사는 2019년에는 한일 무역분쟁 여파,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파업 없이 교섭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26일부터 이틀에 걸쳐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를 하고 27일 오후 중으로 투표를 마무리해 개표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가결되면 한국GM 역시 여름 휴가 전에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된다.

기아는 '맏형' 현대차와 달리 지난 20일 열린 8차 본교섭에서 사측에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하며 난항을 겪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전날 열린 11차 본교섭에서 사측이 기본급 동결 보상금 200만원, 생산성 격려금 1인당 평균 2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200만원, XM3 하이브리드 수출 성공 격려금 100만원, 생산 안전성 확보 특별 격려금 100만원 등 총 800만원의 일시금 지급을 약속해 협상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 김정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