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폴크스바겐, 신형 티구안으로 벤츠 '아성' 무너뜨리나

지난 6월 티록에 이은 선점 기대
새로운 얼굴과 상품성으로 기대감 높아

기사입력 : 2021-07-16 14: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올스페이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독일 자동차 업체 폴크스바겐 그룹이 하반기에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폴크스바겐의 대표 베스트셀링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티구안의 신형 모델이 국내에 들어온다.

16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22일 신형 티구안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티구안은 폴크스바겐 SUV 라인업의 핵심 주자로, 2007년부터 생산하는 준중형 SUV 차량이다.

이 모델은 지난 2008년 1세대 모델이 국내 처음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세단 중심인 수입차 시장에서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을 20차례 이상 차지했다.

폴크스바겐은 판매 호조를 보이는 소형 SUV '티록(T-ROC)'에 이어 신형 티구안을 출시해 SUV 라인업의 국내 공세를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티록은 지난 6월 수입차 '베스트 셀링 톱' 모델에서 쟁쟁한 상대인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를 넘고 1등을 차지해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 6월 판매량은 폴크스바겐 티록 T-ROC 2.0 TDI 1029대, 메르세데스-벤츠 S580 4MATIC 965대, BMW 530e 703대로 집계됐다.

티구안은 기존 전륜 모델에 사륜구동 모델, 7인승 모델인 티구안 올스페이스까지 라인업을 확장하며, 지난해 6월에는 수입 SUV 최초로 국내 누적 판매 대수 5만 대를 돌파했고, 작년 연간 판매 1만 대를 기록하며 수입 SUV 시장 1위(한국수입차협회 기준)를 차지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신형 티구안은 전면부 보닛(차량 전면 덮개)이 높아지고 새 라디에이터 그릴(흡입구)이 더 넓어진 게 특징이다.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라이트(전면 램프) 디자인도 이전 세대보다 스타일을 강조했다.

운전자의 야간 운전 환경을 편하고 안전하게 지원해 주는 'IQ.라이트'와 MIB3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무선 앱커넥트 기능 등이 대거 탑재됐다.

업계관계자는 "지난달 티록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면서 "수입차 대중화에 선두에 폭스바겐이 현재 위치해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신형 티구안은 수입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각변동을 일으킬 요인들이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모터즈 기자 jh1320@g-enews.com 김정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