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메르세데스-벤츠, 美서 소프트웨어 결함 '129만 대 리콜'

긴급구난시스템 'e콜' 사고 위치 전송 오류

기사입력 : 2021-02-18 10: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메르세데스-벤츠가 미국에서 긴급구조 관련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100만 대 넘는 차량을 리콜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독일 자동차 제조업체 메르세데스-벤츠가 미국에서 긴급구조 관련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100만 대 넘는 차량을 리콜한다.

18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벤츠는 긴급구난시스템 'e콜(eCall)'이 차량 위치를 구조대에 잘못 전송하는 오류가 발생했다.

e콜은 차량 사고가 일어났을 때 탑승자가 안전하게 구조되도록 현재 위치를 중앙 관제 센터에 전달하는 긴급출동 서비스다.

벤츠는 "충돌로 통신 모듈 전원 공급 장치가 파손되면 비상 호출 중에 차량 위치가 잘못 전해질 수 있다"라고 밝혔다. 벤츠는 미국 내에서 이와 관련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에 따르면 리콜 대상 차종은 2016년 이후 판매된 ▲CLA-클래스 ▲GLA-클래스 ▲GLE-클래스 ▲GLS-클래스 ▲SLC-클래스 ▲A-클래스 등 16개 모델, 129만 대다.

벤츠는 이들 차종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e콜은 지난 2019년 유럽에서도 비슷한 결함이 발견돼 벤츠가 자체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