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볼보차, 새로운 엔진 B6 탑재 'XC90·XC60' 출시

최고출력 300마력, 제로백 6초대
국내 판매 전 차종 하이브리드 전환
친환경 파워트레인 확대, 최대 440만 원 인하

기사입력 : 2021-02-16 15: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볼보자동차 코리아는 신규 친환경 파워트레인 'B6 엔진'을 탑재한 XC90 B6 AWD 인스크립션(왼쪽)과 XC60 B6 AWD 인스크립션(오른쪽) 등 4개 차종을 16일 출시했다. 사진=볼보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코리아가 XC90을 비롯한 주요 차종에 친환경 파워트레인(동력 장치)을 적용하고 최대 440만 원 내린 가격으로 출시했다.

볼보차는 16일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시스템을 탑재한 'B6' 엔진 라인업(제품군)의 주요 사양을 공개하고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차량은 각각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세단을 대표하는 차종 XC90과 S90, 그리고 왜건형 V90 크로스컨트리와 중형 SUV X60이다.

이들 차량에 탑재된 B6 엔진은 볼보차가 추진하는 전동화 전략에 따라 기존 T6 엔진을 대체한다. 가솔린 엔진을 토대로 전기 모터와 소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다.

마일드 하이브리드차는 전기로만 달리는 주행 모드 없이 차량이 제동할 때 발생하는 에너지로 배터리를 충전해 엔진을 보조한다.

B6 엔진은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2.8kg·m를 발휘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6.2~6.7초 만에 가속한다.

이윤모 볼보차 코리아 대표는 "B6 엔진은 성능과 효율, 환경 친화적 소비 활동을 중시하는 고객에게 제시하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도로에서 안전뿐 아니라 지구 환경까지 생각하는 볼보차 철학이 담긴 라인업"이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출시된 XC90, S90, V90 크로스컨트리, X60은 눈길을 비롯한 험로 주행에 도움이 되는 사륜구동(AWD)과 첨단 안전 기술 '인텔리 세이프'를 기본으로 갖췄다.

인텔리 세이프는 앞 차량과 간격을 유지하며 차선 중앙에 맞춰 달리는 '파일럿 어시스트 2'와 마주오는 차량은 물론 보행자·자전거까지 추돌 위험을 감지하는 '시티 세이프티' 등 탑승자를 보호하기 위한 능동형 안전 시스템이다.

네 차종 모두 2종 저공해 자동차로 분류돼 공영 주차장과 공항 주차장 요금이 할인되고 남산 1·3호 터널 등 일부 유료 도로에서 혼잡통행료가 면제된다.

볼보차는 B6 제품군 출시로 국내에 판매 중인 전 차종에 대해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전환을 마쳤다.

판매 가격은 기존 T6 모델 대비 260만~440만 원 인하됐다. 차종별 가격은 ▲XC90 B6 AWD 인스크립션 9290만 원 ▲XC60 B6 AWD 인스크립션 7100만 원 ▲V90 크로스컨트리 B6 AWD 프로 7920만 원 ▲S90 B6 AWD 인스크립션 7090만 원이다.

볼보차는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늘리기 위해 국내 판매 가격을 인하했다"라고 밝혔다.


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