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FCA-PSA 합병, 세계 4위 車 업체 '스텔란티스' 출범

기사입력 : 2021-01-18 13: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탈리아·미국 합작사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아 프랑스 푸조 모기업인 PSA의 합병사인 스텐란티스가 16일(현지시간) 마침내 출범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스텔란티스는 자동차 판매대수 기준으로 세계 4위 자동차 업체로 합병을 통한 자본 확보로 도요타, 폭스바겐 등 경쟁사와 전기차·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FCA와 PSA간 520억 달러짜리 합병에는 1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특히 양사가 합병에 합의한 뒤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빠져들면서 자동차 시장이 심각한 타격을 입어 양사 합병에도 어려움이 뒤따랐다.

양사는 2019년 10월 합병 게획을 발표한 뒤 1년 3개월만에 합병을 마무리지었다.

합병사의 연간 자동차 판매대수는 810만대 수준에 이른다.

양사는 이날 성명에서 "푸조와 FCA간 합병에 따른 스텔란틴스 창설은 오늘부터 효력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 자리를 맡게 되는 카를로스 트래버스 PSA CEO는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 회장 존 엘크먼과 19일 거래소에서 기념 타종을 한 뒤 취임 첫 기자회견을 연다.

스텔란티스 주식은 18일 이탈리아 밀라노와 프랑스 파리 주식시장에서 첫 거래가 이뤄지고, NYSE에서는 19일 기념타종식과 함게 미국 거래를 시작한다.

양사는 합병을 하더라도 공장 문은 닫지 않겠다고 밝혀왔고, 대신 공동 조달 등 시너지효과로 연간 50억 유로 이상의 비용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FCA CEO 마이크 맨리는 시너지 효과의 40%는 플랫폼, 엔진 등 파워트레인 부문 통합과 연구개발(R&D) 최적화에서 나오고, 35%는 공동구매 등을 통한 구매 비용 절감, 그리고 7%는 판매·일반 비용 절감을 통해 이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김미혜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