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기아차 인도서 대박, 스즈키·도요타 생산협력 타격

스즈키 마루티 인디아, 도요타 키로스카 공장 사용 않기로 결정

기사입력 : 2020-12-04 10: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마루티 스즈키 인디아가 기아차 쏘넷의 승승장구에 인도 도요타 키로스카 공장에서의 비타라 브레자 브랜드 생산을 포기했다.
스즈키 마루티 인디아는 인도에서 도요타 어반 크루저(Urban Cruiser)로도 판매되는 비타라 브레자(Vitara Brezza)를 제조하는데 도요타 키로스카 공장을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해 3월 스즈키 마루티가 인도 도요타에 발레노를 공급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발표했다. 동시에 양사는 당시 인기를 구가하던 모델이었던 소형 SUV 비타라 브레자의 일부 생산도 인도의 도요타 키로스카 공장으로 이전될 것이라는데 합의했다. 현지에서 생산된 제품 중 일부는 인도에서 도요타 브랜드로 판매될 예정이었다.

도요타는 두 달 전 비타라 브레자를 기반으로 한 어반 크루저의 출시를 발표했지만 자체 공장에서 이를 제조할 계획은 없었다.

당시 합의가 발표되고 10월 어반 크루저(Urban Cruzer)가 시장에 출시될 때까지 인도 자동차 시장은 거의 혁명적인 변화를 겪으면서 소형/소형 SUV 시장 경쟁이 심화돼 비타라 브레자의 판매에 타격을 주었다.

이번 사태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기아차의 인도 진출이 매우 성공적이었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단 2개 모델로 소형 SUV/해치백 시장에서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경쟁률을 높이고 어반 크루저와 브레자의 판매 전망을 위축시켰다.

기아차의 두 모델인 쏘넷과 셀토스는 70만~120만 루피(1036만~1776만 원) 대에서 가격이 책정돼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 기아차는 11월 쏘넷 해치백/소형 SUV를 1만 1417대, 소형 SUV 셀토스를 9205대 판매했다.

이에 비해 스즈키 마루티는 한 달 동안 브레자 7838대 판매했다. 어반 크루저 판매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2000대 수준일 가능성이 높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스즈키 마루티와 도요타 키로스카가 파트너십을 발표한 지 두 달 만에 출범한 현대차 역시 비타라 브레자보다 우월했고 11월에는 9265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결국 소형 및 소형 SUV 시장의 변화로 인해 스즈키 마루티와 키로스카 도요타의 방갈로 인근 공장에서 브레자 생산을 늘리려는 계획이 중단된 것으로 해석된다.

스즈키 마루티 사장은 도요타 키로스카와의 합의에 따라 사용 가능한 용량을 할당해 어느 모델도 명시하지 않은 채 '다른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늘 이사회는 도요타 키로스카 공장에서 제조할 모델을 비타라 브레자에서 다른 모델로 변경하는 것을 승인했다"는 것이 전부였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조민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