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드리프트 머신'으로 돌아온 제네시스 '더 뉴 G70' 출시

'스포츠+' 모드 추가, 고성능 감성 구현
다이내믹 AWD·가변 배기, 역동성 배가
4035만~4585만 원…개인 맞춤형 판매

기사입력 : 2020-10-20 18: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네시스는 20일 고급 중형 세단 G70의 첫 번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G70'을 출시했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70이 한층 강력해진 성능과 역동적 주행 감성을 배가하며 '드리프트 머신'으로 돌아왔다.

제네시스는 20일 고급 중형 세단 G70의 첫 번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G70'을 출시했다.

더 뉴 G70은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과 고성능차 감성을 더한 주행 성능, 첨단 안전·편의사양으로 무장했다.

외관은 전면부에 제네시스 특유의 방패 모양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고 양 옆 전조등에는 '쿼드램프' 두 줄이 배치됐다.

측면부는 긴 후드(엔진 덮개)와 짧은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 거리)으로 최적 비율을 만들어 냈다. 새롭게 디자인한 전용 휠은 더 뉴 G70의 민첩성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머플러(배기구)를 좌우로 배치하고 디퓨저를 차체와 같은 색상으로 칠해 스포츠 세단으로서 완성도를 높였다. 디퓨저는 차체 하부 공기 흐름을 개선해 주행 중 차량이 노면에 깔리는 힘(다운포스)을 키워 안정성을 확보한다.

상품성은 더 좋아졌다. 기본형 트림(등급)에서도 앞 유리와 1열 창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적용해 정숙성을 개선했고 계기판 모니터도 3.5인치에서 8인치 컬러로 바뀌었다.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기본이다.

무엇보다 더 뉴 G70은 역동적 주행 감성을 운전자에게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세 가지 모델 모두에 '스포츠 플러스(+)' 모드를 새롭게 추가해 더욱 박진감 있는 주행이 가능해졌다.

스포츠+ 모드를 작동하면 차량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해 더 높은 엔진 회전수(RPM)를 사용해 출력과 토크(구동력)를 극대화한다.

또한 정차 때 시동을 꺼주는 공회전 제한 장치(ISG)가 꺼지고 높은 RPM을 유지해 재출발 때 곧바로 튀어나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가솔린 3.3 터보 모델에서 '스포츠' 사양을 선택하면 '가변 배기 머플러'가 적용돼 가속 페달을 밟는 정도에 따라 배기가츠 배출 압력을 조절해 과감해진 배기음을 들려준다.

특히 사륜구동(AWD) 사양을 추가하면 곡선 구간에서 바퀴가 미끄러지며 재빨리 탈출하는 '드리프트'가 가능하다.

제네시스에 따르면 성능과 상품성을 개선했음에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모델별 기본 트림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2.0 터보 4035만 원 △2.2 디젤 4359만 원 △3.3 터보 4585만 원이다.

제네시스는 개인 맞춤형 판매 방식을 도입해 소비자가 원하는 사양, 색상, 내장 디자인 등을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더 뉴 G70은 제네시스의 가장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성능과 디자인을 갖췄다"라며 "더 뉴 G70 탄생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브랜드 정체성이 한층 강화되었다"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