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인터뷰] GT-300, 핸디캡 떨쳐낸 정남수 "4R 우승컵 노린다"

GT-300 예선 3위, 결승 3그리드 선점

기사입력 : 2020-10-17 20: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GT-300 클래스에 출전 중인 정남수(브랜뉴레이싱팀). 사진=KSR
"4라운드에서는 핸디캡이 없어 거침없는 질주가 가능해졌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17일 강원 태백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열린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뜨거운 열기 속에 마무리된 가운데 하드론 GT-300 4라운드 예선을 치른 정남수(브랜뉴레이싱팀)가 우승컵을 향한 의욕을 불태웠다.

정남수는 이날 오후 열린 GT-300 예선에서 베스트랩(최고기록) 1분2초529를 기록, 3위를 차지하며 내일 치러지는 4라운드 결승에서 3그리드(순서)를 선점했다. GT-300 예선은 1랩 최고 기록을 측정해 순위를 정한다.

지난달 전남 영암에서 GT-300 3라운드가 '2020전남GT' 경기 일부분으로 치러졌기 때문에 이번 더블라운드(3&4라운드)로 진행되는 태백시장배 & 넥센스피드레이싱에서는 다른 클래스와는 달리 4라운드만 진행된다.

넥센스피드레이싱의 최상위 종목 GT-300 클래스는 최고출력 310마력 이하, 무게 1320kg 이상 차량으로 속도를 겨루는 경기다.

정남수는 이번 대회에서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비록 올 시즌 1라운드에는 불참했지만 지난 8월 태백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3위를 차지하며 포디움에 이름을 올렸다.

3라운드에서는 전 경기 입상한 선수에게 불리한 조건을 부과하는 핸디캡이 적용돼 차량 무게 80kg를 더 얹고 달린 정남수는 이번 4라운드 우승을 위해 선두권을 포기하고 7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정남수는 이번 라운드에서 핸디캡 부담을 떨쳐내고 전략적인 경기를 펼칠 수 있게 됐다.

4라운드 예선에서 3위를 기록한 정남수는 "아쉽게도 1위로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지만 결승에서는 핸디캡 부담이 없어 포디움 최정상 자리를 노릴 수 있게 됐다"며 "내일 있을 결승에서 온 힘을 다해 전력질주를 선보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이번 라운드를 포함해 올해 가장 많이 열리고 있는 태백스피드웨이 서킷은 코스가 가장 까다로운 편"이라며 "한 번 사고가 나면 크게 나기 때문에 모든 선수들의 각별한 주의가 따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순위도 중요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경기가 치러질 수 있게 지원해준 주최사와 후원사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모든 분께 응원을 전하고 앞으로 더 좋은 경기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태백시장배 & 넥센스피드레이싱의 GT-300 클래스 4라운드 결승 경기는 오는 18일 진행될 예정이다.


태백=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태백=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