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시트로엥, 2021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 출시

7인승 MPV ‘그랜드 C4 스페이스 투어러’
1.5 디젤 엔진, 실용 영역에서 우수한 성능
1열 마사지 시트, 조향 연동 헤드램프 적용
뛰어난 연료 효율 발휘, 4240만~4590만 원

기사입력 : 2020-09-05 13: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시트로엥이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 2021년형을 4일 출시했다. 사진=시트로엥
시트로엥이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 2021년형을 4일 출시했다.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시트로엥을 대표하는 패밀리카(가족 단위로 널리 이용하는 차)다. 시트로엥 공식 수입사인 한불모터스에 따르면 차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야영하는 ‘차박’ 인구가 늘어나면서 지난 6월 기존 모델 재고가 완판됐다.

시트로엥은 국내 소비자 요구를 반영해 엔진을 1.5리터 디젤 ‘블루 HDi’로 단일화했다. 또 가죽시트와 1열 마사지 시트, 전동식 테일게이트(트렁크), ‘포레스트 블루’ 색상 등을 추가했다. 그리고 새로운 디자인의 17인치 휠과 조향과 연동한 헤드램프(전조등)를 적용했다.

배기량 1.5리터 블루 HDi 엔진은 최고출력 131마력, 최대토크 30.61kg·m를 발휘한다. 특히 실용 영역인 1750rpm(분당 엔진 회전수)에서 최대토크가 뿜어져 나와 7명이 탑승해도 민첩한 주행 성능을 낸다. 변속기는 8단 자동변속기가 물린다.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푸조시트로엥그룹(PSA)이 자랑하는 환원촉매 시스템(SCR)과 디젤 미립자 필터(DPF)가 들어가 환경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14.5km로 동급 차량에 비해 준수한 편이다.

center
시트로엥이 4일 출시한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 2021년형 실내. 사진=시트로엥

안전사양도 강화됐다. 정차와 재출발이 가능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정속 주행 장치)’, 시속 4km부터 작동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전방 충돌 방지 기능)’을 비롯해 15개에 달하는 안전사양이 모든 등급에 기본으로 적용됐다.

이밖에 파노라마 형태의 선루프로 개방감을 극대화했고 2열과 3열 좌석을 독립적으로 접을 수 있다. 적재 용량은 645리터이며 2열 좌석을 접으면 최대 1843리터까지 공간이 늘어나 짐을 여유롭게 싣거나 차박이 가능하다.

2021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1.5 샤인’(4240만 원)과 ‘1.5 샤인팩’(4590만 원) 두 가지 등급으로 판매된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이사는 “오랜 시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를 사랑해주신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상품성을 높인 2021년형을 출시하게 됐다”라며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시트로엥만의 편안함과 매력을 알리고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