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볼보 S60·V60·XC40 출시, 마일드 하이브리드 얹은 ‘센 녀석들’

다음

볼보 S60·V60·XC40 출시, 마일드 하이브리드 얹은 ‘센 녀석들’

순수 가솔린 엔진 대체할 새로운 ‘B 엔진’ 탑재
환경규제 대응하고 출력 향상도 기대 ‘일거양득’
S60 4810만, V60 5330만, XC40 4670만 원부터

기사입력 : 2020-08-21 11: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볼보자동차코리아가 48V(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한 2021년식 (오른쪽부터) S60, 크로스컨트리(V60), XC40을 20일 출시했다. 사진=볼보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이하 ‘볼보’)가 48V(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한 모델 3종을 동시에 내놓으며 국내 소비자 눈길을 사로잡는다.

볼보는 20일 새로운 파워트레인(동력장치) ‘B 엔진’을 탑재한 2021년식 S60, 크로스컨트리(V60), XC4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S60은 중형 세단이고 크로스컨트리와 XC40은 각각 중형 크로스오버차량(CUV)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B 엔진은 볼보가 기존 순수 내연기관을 대체해 개발한 신규 표준 엔진이다.

B 엔진에 적용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일반 하이브리드와 달리 전기로만 주행하는 모드가 없고 모터가 엔진을 보조하는 역할만 수행한다.

2.0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결합돼 연비와 성능은 높이고 오염물질 배출은 줄였다.

볼보는 최근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하면서 답답하지 않은 주행 질감을 보여주는 일거양득을 노렸다. B 엔진은 출발 가속과 재시동 때 모터가 엔진을 보조해 출력을 약 14마력 높였다.

S60과 크로스컨트리에는 ‘B5’ 엔진이 들어갔다. 최고출력 250마력을 5700rpm(분당 엔진 회전 수)에서 내고 최대토크 35.7kg·m를 1800rpm에서 4800rpm 구간까지 고르게 발휘한다.

XC40에 탑재된 ‘B4’ 엔진은 최고출력 197마력(5400rpm), 최대토크 30.6kg·m(1500~4200rpm)을 낸다.

S60은 ‘B5 모멘텀’과 ‘인스크립션’ 트림(등급)으로 나뉜다. 인하 전 개별소비세율 5%(인하 후 3.5%) 기준 부가가치세 포함 가격은 B5 모멘텀이 4810만 원, 인스크립션이 5410만 원이다.

크로스컨트리는 5330만 원인 ‘B5 AWD’와 5940만 원인 최상위 트림 ‘프로(PRO)’로 구성됐다.

특히 S60과 크로스컨트리 최상위 트림은 고급형 모델로 상품성을 개선했다. 영국 바워스&윌킨스(B&W)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됐고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과 2열 USB C타입 단자를 갖췄다.

B&W 사운드 시스템은 실내 소음을 제거하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지원하고 풍부한 음향을 구현한다.

이밖에도 스웨덴 오레포스와 협업해 완성한 ‘크리스탈 기어노브(기어봉)’가 적용됐고 볼보만의 안전사양 ‘케어 키(Care Key)’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케어 키는 차주가 다른 사람에게 차량을 빌려주기 전에 제한 최고속도를 설정할 수 있어 과속에 따른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XC40은 4670만 원인 ‘B4 AWD 모멘텀’과 4930만 원인 ‘R-디자인’, 그리고 5130만 원인 ‘인스크립션’으로 판매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B 엔진은 볼보의 전동화 시대를 여는 엔진으로 환경과 효율성, 운전의 즐거움을 중시하는 고객에게 최적화됐다”라며 “새로운 엔진을 탑재하고 상품성을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모터즈 기자 sang@g-enews.com 성상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