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현대모비스, 울산으로 유턴 '국내 실업 해결사 등판'

리쇼어링 첫 사례, 정부 적극 지원 약속
국내 기업 유턴 시 최대 13만여 명 고용 창출

기사입력 : 2020-05-19 18:04 (최종수정 2020-05-20 00: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8일 울산 북구 중산동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대모비스의 리쇼어링(Reshoring·해외로 간 제조업 생산시설이 자국으로 돌아오는 현상)으로 대규모 신규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8월 28일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 이는 대기업 리쇼어링의 첫 사례로 문재인 대통령이 현장을 찾아 축사를 할만큼 정부의 가장 주요한 정책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축하에서 "현대모비스가 해외 사업장을 울산으로 이전한 것은 우리 경제를 살리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반가운 소식이다"라며 "앞으로 국내 복귀를 위해 투자하는 기업들에게는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울산공장은 총 3000억 원의 투자로 들어서며 내년 1월부터 연간 10만대 규모의 전기차 부품이 양산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직·간접 고용 1만명 수준의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 경기가 침체되며 실업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리쇼어링 정책은 국내 실업에 있어 어느 정도 해결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노동시장 경직성, 과도한 기업규제 등으로 해외로 떠난 기업들이 국내로 유턴할 경우 최대 13만여 명의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올해 국내 실업자 115만3000명의 11.3%에 해당하는 규모로 국내 유턴 기업들의 지원이 시급하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자동차가 4만2694명, 전기전자 3만1664명, 전기장비 1만497명, 1차 금속 1만134명, 화학 6529명, 기타기계 3723명 등이다.

또한 40조 원 수준의 생산 유발과 13조1000억 원 규모의 부가가치도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현수 글로벌모터즈 기자 khs77@g-enews.com 김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