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폭스바겐, 비상호출 시스템 결함 '8세대 골프 배송 중단'

기사입력 : 2020-05-18 13:05 (최종수정 2020-05-20 01: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폭스바겐은 8세대 신형 골프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차량의 배송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 = 로이터
폭스바겐은 8세대 신형 골프의 소프트웨어인 비상 호출 시스템 'eCall(Emergency Call)' 결함으로 유럽 시장에서 계약된 차량의 배송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17일(현지 시간) 독일 주간지 '포쿠스'에 따르면 폭스바겐 대변인은 차량 인도를 중단하는 것 뿐만 아니라 "며칠 내로 이미 출하된 수천대의 차량에 대해 리콜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현재 8세대 신형 골프의 리콜대상 차량은 3만대에 이르며 6월 15일부터 6월 21일 사이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연합은 2018년부터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에 비상 호출 시스템 'eCall' 장착을 의무화 하고 있다.

폭스바겐 신형 골프8 모델 외에도 eCall 결함은 폭스바겐의 자회사 아우디와 시트레온 모델에도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골프의 8세대 모델은 폭스바겐의 가장 중요한 모델 중 하나로 새로운 앰블럼을 중심으로 얇아진 램프류와 이전 세대보다 간결해진 외관 디자인, 10.25인치와 10인치 클러스터와 센터 모니터에 첨단 디지털 기능을 대거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8세대 신형 골프는 초기 10만대 생산계획을 세웠으나 소프트웨어 문제와 코로나19로 인한 공장가동 중단으로 지연되는 등의 문제를 겪었다.

폭스바겐은 첫 양산형 전기차 ID3가 예정대로 올 여름에 출시될 전망이며 소프트웨어 등은 정기적으로 업데이트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 김수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