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폭스바겐그룹, 자율주행車 선도한다…자회사 ‘폭스바겐 오토노미’ 설립

다음

폭스바겐그룹, 자율주행車 선도한다…자회사 ‘폭스바겐 오토노미’ 설립

알렉산더 히칭어 전무 총괄…10년 내 수준 4이상 기술 개발 목표

기사입력 : 2019-11-05 14: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미래 성장동력인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를 위해 자회사 ‘폭스바겐 오토노미’를 설립했다.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진정한 자율주행 단게계인 수준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알렉산더 히칭어(사진) 전무가 폭스바겐 오토노미를 총괄한다. 사진=폭스바겐
올 들어 세계 2위 완성차 기업으로 추락한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미래 성장동력인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에 주력한다.

폭스바겐그룹은 이를 위해 최근 현지 뮌헨과 볼프스부르크에 자율주행 자회사 ‘폭스바겐 오토노미’를 설립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진정한 자율주행 단게계인 수준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폭스바겐그룹 자율주행 부문 전무이자 폭스바겐 상용차의 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알렉산더 히칭어 전무가 총괄한다.

우선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도심에서 사람과 사물을 위한 이동 솔루션 분야에 자율주행시스템을 적용한다.

폭스바겐그룹은 내년과 2021년에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중국에도 자율주행 자회사를 추가 설립할 예정이다.

알렉산더 히칭어 전무는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자동차와 다양한 기술을 자유롭게 조합해 업계에 제시할 것”이라며 “향후 10년 이내에 자율주행차의 대규모 상용화를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폭스바겐부문은 올해 말까지 ‘마이 폭스바겐 앱’ 신규 가입를 대상으로 이벤트를 실시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한다.

마이 폭스바겐 앱은 다기능 차량관리 모바일 앱으로 사고차 수리 견적 서비스, 정비 이력, 서비스 쿠폰 만료일 알림, 차량 관리 노하우, 가까운 서비스센터 등록 등 고객 차량에 최적화된 차량 관리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이벤트는 올해 신차 구매 고객 가운데 마이 폭스바겐 앱에 회원가입과 차량등록을 마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등록을 마친 고객은 스타벅스 기프트콘을 받을 수 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