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현대차 그랜저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 노린다

신형 그랜저 사전 구매 계약 진행…2.5·3.3가솔린·2.4 하이브리드·3.0 LPi 등
연비·성능·정숙성개선…공기청정시스템·2세대 스마트자세제어시스템 기본탑재
가격 3천294만원부터 4천539만원으로 합리적…판매 1위 자사 쏘나타와 경쟁

기사입력 : 2019-11-04 11: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현대자동차의 대형 세단 그랜저가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그랜저는 2017년과 지난해 국내 판매 1위에 올랐지만, 올해 1∼10월 판매는 7만9772대로 자사의 중형 세단 쏘나타(8만2579대)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이달 출시 예정인 신형 그랜저의 사전 구매계약을 전국 영업점에서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center
현대차의 대형 세단 그랜저가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현대차가 이달 신형 그랜저 출시를 앞두고 그랜저에 대해 구매 계약을 실시하기 때문이다. 사진=현대차
신형 그랜저는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 모델로 상품성을 개선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적용됐다.

신형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으로 선보인다.

이들 모델은 탑승자뿐만이 아니라 보행자까지 배려하는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으로 지녔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이다.

여기에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은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됐다. 미세먼지 감지 센서는 실내 공기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현재 차량 내 공기 오염 수준을 네단계로 알려주며, 초미세먼지(1.0~3.0㎛)를 99% 포집할 수 있는 마이크로 에어 필터는 차량 내 공기를 깨끗하게 한다.

현대차 최초로 신형 그랜저에는 실린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은 장시간 주행 시 허리 지지대를 자동으로 작동해 척주 피로를 풀어준다.

center
신형 그랜저 인테리어. 사진=현대차
신형 그랜저는 이외에도 후진 가이드 램프,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계기판)에 표시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후측방 모니터, 정차 후 후측방 접근 차량을 감지하면 뒷좌석의 문을 잠그고 경고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 스마트키를 이용해 차량을 앞뒤로 움직여 협소한 공간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편리하게 하도록 돕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이 적용됐다.

신형 그랜저의 색상은 차제 8종과 인테리어 5종을 조합할 수 있으며, 신형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트림에 따라 최저 3294만원부터 최고 4539만원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2016년 신형 그랜저가 출시되면서 내수 판매 1위를 차지했다”며 “현재 쏘나타와 판매 차이가 3000대 미만이라 올해 역시 그랜저가 내수 판매 1위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