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쌍용차, 수출 회복에 속도…코란도, 유럽 신차평가서 최고 등급 받아

다음

쌍용차, 수출 회복에 속도…코란도, 유럽 신차평가서 최고 등급 받아

탑승자·보행자보호, 주행안전보조시스템 등 모든 영역서 별 5개 획득
동급 최다 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 사양으로 동급최고 수준 성능 확보

기사입력 : 2019-09-06 10: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쌍용자동차가 하반기 수출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쌍용차(대표이사 예병태)는 코란도가 유럽 신차평가 프로그램인 Euro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개를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center
쌍용차 코란도가 유럽 신차평가 프로그램인 Euro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개를 획득했다. 사진=쌍용차
이번 평가에서 코란도는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주행안전보조 시스템 등 4개 부문에서 모두 별 다섯개 기준을 만족하며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공인 받았다.

코란도는 첨단 차량제어기술인 딥컨트롤 시스템과 동급 최다 에어백(국내 기준)을 비롯해 다양한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지녀, 유럽의 까다로운 안전기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코란도는 국내 동급모델 가운데 가장 많은 차체의 74%에 고장력 강판을 적용했으며, 이중 첨단초고장력 강판은 46%를 차지한다. 아울러 코란도에는 첨단 안전벨트 시스템이 실렸고,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하는 7에어백을 기본으로 탑재됐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코란도가 Euro NCAP 최고 등급인 별 다섯개를 획득하면서 그 우수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유럽을 비롯해 세계 시장에서 판매를 더욱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올해 1∼8월 1만6007대를 수출해 전년 동기(2만542대)보다 22.1% 수출이 줄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