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환경부, 아우디·포르쉐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 ‘이슈 우리기’ 눈총

다음

환경부, 아우디·포르쉐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 ‘이슈 우리기’ 눈총

기사입력 : 2019-08-21 15: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환경부가 20일 발표한 아우디폭스바겐, 포르쉐의 디젤 차량 8종에 대한 배기가스 조작 사건이 ‘이슈 우리기’ 하는 논란에 휩쌓였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요소수 건은 ‘적발’된 건이 아니라, 이미 독일에서 발표가 된 사안이라고 21일 밝혔다.

환경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가 국내에 수입·판매한 8종의 경유차 1만261대가 요소수 분사량 감소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늘린다고 20일 발표했다.

center
환경부가 20일 발표한 아우디폭스바겐, 포르쉐의 디젤 차량 8종에 대한 배기가스 조작 사건이 ‘이슈 우리기’ 하는 논란에 휩쌓였다. 아우디 엠블럼. 사진=정수남 기자
요소수는 경유차 엔진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한 장치에 공급되는 요소(암모니아)를 물에 녹인 액체이다.

적발된 8종은 모두 유럽의 자동차 배출허용기준인 유로6 차량으로, 2015년 5월부터 작년 1월까지 판매됐다.

해당 모델은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아우디 A6 50 TDI 콰트로 2종,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2종, 폭스바겐 투아렉 V6 3.0 TDI BMT, 폭스바겐 투아렉 3.0 TDI 4 모션, 포르쉐 카이엔 등이다.

이들 차량은 요소수가 부족한 상태에서 시속 100㎞ 이상으로 달리면 요소수 분사량을 줄이도록 조작된 것으로 환경부는 파악했다.

이에 대해 아우디폭스바겐은 독일 본사는 지난해 7월과 8월, 독일자동차청(KBA)과 논의하고 투아렉에 대한 개선방안을 내놨다. KBA는 같은 해 11월과 12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회사 측에 요청했으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역시 지난해 12월 15일에 환경부에 해당 사안에 대해 보고했다고 강조했다.,

해당 투아렉은 2015년 5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판매된 672대이다.

아우디 A6와 A7도 마찬가지이다. 독일에서 이미 문제가 된 것으로 독일 본사는 지난해 5월 KBA에 A6와 A7의 해당 사안을 보고했다. KBA는 같은 해 6월 해당 차량에 대한 자발적 리콜(대규모 시정조치)를 내렸다. 아우디폭스바겐은 해당 차량에 대해 90% 이상 리콜을 완료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도 독일 본사와 동시에 자발적으로 이 문제를 환경부에 보고해, 새로운 이슈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해당 차량은 2015년 5월부터 2018년 1월까지 판매된 아우디 A6, A7 6643대이다.

◇ 이슈 사안, 환경부에 자발적 보고…리콜 계획서 두차례 제출 등

아울러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들 문제를 자발적으로 신고하고, 환경부와 협의를 바탕으로 리콜계획서를 두차례 이미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은 해당 사안을 인지한 2017년 12월(투아렉)과 2018년 5월(A6, A7)에 자발적으로 환경부에 신고하고, 시험과정에서 적극 협조하는 등 환경부와 긴밀히 협의했고 강조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환경부와 협의한 내용을 기반으로 2018년 11월 29일, 2019년 1월 4일 두차례에 걸쳐 리콜계획서를 환경부에 제출했다”면서도 “기제출한 리콜계획에 대한 환경부의 검증작업과 승인과정이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환경부가 제출한 리콜계획을 승인하는 대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가능한 빨리 리콜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한국과 일본간 경제 갈등으로 우리 정부가 밀리면서 새롭지도 않은 이슈를 만들어 국민의 눈과 귀를 다른 곳으로 돌리려 하고 있다”며 “가뜩이나 수입차 시장이 위축돼 있는데, 정부가 나서서 수입차 시장을 몰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국산차와 수입차의 견제와 건전한 경쟁이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을 이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 수입차 판매는 올 들어 7월까지 전년대비 19.8%(3만1860대) 감소한 12만8767대로 집계됐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