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라이더 이목 끄는 인디언 '스카우트 바버'. '치프 빈티지'

다음

라이더 이목 끄는 인디언 '스카우트 바버'. '치프 빈티지'

기사입력 : 2017-09-25 10: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디언 스카우트 바버 / 사진=화창상사 제공
[글로벌모터즈 라영철 기자] 인디언 모터사이클 '스카우트', '스카우트 식스티', '치프 시리즈' 등이 프로 및 예비 라이더, 바이크 기종을 바꾸려는 라이더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18년 '스카우트 바버'는 인디언 모터사이클의 헤리티지 모델인 '스카우트'를 베이스로 제작돼 스타일이 젋다. 앞뒤 휀더는 짧고, 서스펜션은 더 낮아지고 타이어 패턴에도 변화를 줬다.

커스텀 분위기를 고조시켜 특히 젊은 연령층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를 낳는다.

스카우트 바버는 ABS가 기본으로 장착됐으며, 엔진은 스카우트와 동일한 1,133cc 수랭식이다. 최대 100마력을 내며 9.8kgm토크를 낸다. 엔진은 전자분사식(EFI) 연료 공급이며, 가벼운 차체와 크루저가 가져야하는 편안한 라이딩 포지션을 자랑한다.

center
인디언 치프 빈티지 / 사진= 화창상사 제공


인디언 치프 시리즈 중 치프 클래식은 정통 크루저 스타일이다. 럭셔리한 크롬 도금과 대형 스커트 휀더, 길고 낮은 실루엣에서 전형적인 인디언 모터사이클의 백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썬더스트로크 111 엔진 파워는 박진감 넘치는 라이딩을 기대케 한다.

배거 라인의 인디언 치프 빈티지는 고풍스런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을 뽐낸다. 엔진은 다른 치프 시리즈와 동일한 111 썬더스트로크 엔진이 장착돼 파워풀한 토크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인디언 레드컬러부터 윌로우 그린 컬러까지 개성 강한 다양한 페인팅과 파츠 곳곳의 오리지날 가죽의 퀄리티가 돋보여 빈티지만의 매력을 발산한다.

이들 모델에 대해 인디언 모터사이클 수입원 화창상사(주)는 오는 10월 한달간 할인혜택 등을 포함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화창상사는 "2017년 '스카우트'와 '스카우트 식스티' 구매 고객에는 최대 200만 원을, '치프 시리즈' 구매 고객에는 취.등록세 전액과 최대 300만 원 구매 지원 혜택을 준다"고 25일 밝혔다.

이와 함께 2018년형 '스카우트 바버' 사전계약 고객에는 취.등록세 전액 지원과 무상으로 하이웨이 바를 장착해 준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 라영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