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현대차, 아이오닉 5 내부 공개…"'기어봉'이 사라졌네"

E-GMP 적용 '아이오닉 5' 실내
변속 버튼 운전대로 옮겨가고
앞좌석 수납함은 앞뒤로 이동
실내 공간 자유도 훨씬 커진 듯

기사입력 : 2021-02-15 14: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5' 실내 티저 이미지를 15일 공개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채택해 앞뒤로 움직이는 센터 콘솔(앞좌석 수납함)을 적용하는 등 공간 자유도가 대폭 개선됐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차량 '아이오닉 5' 내부 모습이 일부 공개됐다.

15일 현대차가 공개한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제품을 예고하기 위한 가상 사진)를 보면 기존 내연기관 플랫폼을 사용한 차량과는 많은 곳이 바뀌었다.

변화는 크게 세 가지 정도로 요약된다.

가장 먼저 변속 레버가 운전석과 동승석 사이에서 운전대로 옮겨갔다. 이러한 방식은 메르세데스-벤츠 등 일부 수입차가 현재 채택한 형태다.

변속 레버가 사라지면서 센터 콘솔(앞좌석 가운데 수납함)을 앞뒤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현대차는 위치를 조절할 수 있는 센터 콘솔에 '유니버설 아일랜드'라는 이름을 붙였다.

앞좌석에는 우등형 고속버스나 고급 리무진 차량에서 볼 수 있는 종아리 받침(레그 레스트)이 장착돼 안락함을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콕핏(운전석)에 들어가는 계기판과 화면, 조작 장치 등은 한결 가벼워졌다. 대시보드에 탑재된 컬러 디스플레이도 눈에 띈다.

내연기관 자동차는 엔진에서 발생한 동력을 변속기와 구동축을 거쳐 바퀴까지 전달하고 배출가스를 뒤쪽으로 보내는 긴 연결장치를 갖춰야 한다. 따라서 실내 바닥이 솟아 있는 등 내부 공간을 배치하는 데 제약이 많았다.

아이오닉 5는 내연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에서 벗어나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는 탑승자 모두를 위한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라는 테마가 더해져 전용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내부 디자인을 갖췄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이오닉 5는 배출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전기차 특성에 맞게 각종 내장재에 친환경 소재를 활용했다.

또한 가죽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는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가공해 만든 직물을 사용하고 도어와 대시보드, 천장과 바닥에는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썼다.

이밖에 시트 가죽을 염색할 때 아마 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기름을 사용하고 운전자 손이 닿는 부분에는 유채꽃과 옥수수에서 추출한 성분이 함유된 바이오 페인트를 활용했다.

아이오닉 5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23일 오후 4시 온라인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현수 글로벌모터즈 기자 khs77@g-enews.com 김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