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쌍용차, 1월 ‘렉스턴 스포츠’ 효과…판매 9.4%증가

기사입력 : 2018-02-01 15: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쌍용차는 지난 1월 말 기준 렉스턴 스포츠 9000대가 계약됐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1월 내수 7675대, 수출 2530대를 포함 총 1만20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판매량은 렉스턴 스포츠 출시에 따른 신차효과에도 불구하고 수출 물량 축소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1%가 감소한 것이다.

내수 판매는 출시 초반 흥행 일으키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 영향으로 1월 기준으로14년 만에(2004년 1월 : 8575대) 최대실적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9.4% 증가했다.

지난달 9일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는 1월말 기준으로 계약대수가 9000대를 넘어서며 국내 SUV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렉스턴 스포츠의 인기는 쌍용차의 베스트셀러인 티볼리 출시 첫 달 4200대를 뛰어넘는 기록적인 수치다.

반면 수출실적은 글로벌 시장 침체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25.7% 감소했으나 G4 렉스턴과 함께 오는 3월 이후 렉스턴 스포츠의 글로벌 론칭을 예정하고 있어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G4 렉스턴 출시를 계기로 지난해 말부터 서유럽에 이어 불가리아, 헝거리 등 동유럽과 페루, 칠레 등 중남미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베트남 등 오세아니아 및 동남아시아로 판매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렉스턴 스포츠 계약이 9000대 넘어서는 등 ‘제2의 티볼리 신화’를 만들고 있다”며 “티볼리와 렉스턴 브랜드를 통해 내수시장의 성장세를 글로벌 시장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